영국 왕 엘리자베스
Elizabeth Rex

2009년 3월 26일~4월5일

작: 티모시 핀들리
번역/연출: 오경숙

출연:
김현아: 엘리자베스
정성호: 윌
이호협: 네드
김수진: 타디
이재훈: 퍼시
황대현: 루디
김민정: 헨슬로
김용선: 세실
김형기: 잭
윤종훈: 해리
서재영: 톰
손민효: 맷/곰
조정원: 맷/곰
이화정: 스탠리
오미영: 헨슬로 언더스타디
이현경: 타디 언더스타디
정아영: 헨슬로 언더스타디

조연출: 강은정, 무대디자인: 박장렬, 조명디자인: 김철희, 의상디자인: 정현정, 음향디자인: 서재영, 안무: 김민정, 사진: 김명집, 분장: 오미영, 무대감독: 조정원, 소품: 손민효, 조명오퍼: 이현경, 음향오퍼: 정아영

"자,
다시 멋진 하룻밤을 보냅시다.
비탄에 젖은 부대장들을 전부 불러주시오.
한번 술잔을 기울이면서 심야의 종소리를 비웃어 봅시다."

-윌리엄 셰익스피어 <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 3막 13장

작가 티모시 핀들리(Timothy Findley)
1930년 캐나다 토론토 출생으로 소설가, 배우, 극작가로 활동했고, 2002년 프랑스 프로방스에서 세상을 떠났다. 처음 배우로 활동했을 때 스트랫포드 셰익스피어 페스티벌(1953)의 창립위원이었고 손톤 와일더의 <중매인>(1954) 초연에 출연했다.
첫 번째 소설 <미친 사람들의 마지막>(1967)은 캐나다 출판사들이 출판을 거부해서 영국과 미국에서 출판되었지만, <전쟁들>(1977)은 비평가들로부터 높은 찬사를 받으며 1981년 영화화되었고 캐나다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총독문학상을 수상했다. 희곡으로는 <Can You See Me Yet?>(1976), <The Stillborn Lover>(1993) 등이 있고 마지막 희곡 <영국 왕 엘리자베스>(2002)로 총독문학상을 다시 한번 더 수상했다. 그리고 <The Trials of Ezra Pound>(2001)는 스트랫포드 페스티벌에서 초연되었고 <Shadows>(2002)는 스튜디오 씨어터에서 무대화되었다.

작품소개
"네가 날 여자가 되도록 가르친다면... 난 널 남자가 되도록 가르치겠다."

역사속의 위대한 두 주인공을 함께 불러 무대에 등장시킨다.
1601년 사순절의 첫날인 성회일 전날 밤, 작은 헛간에서 <헛소동> 공연을 마친 윌리엄 셰익스피어와 챔벌린 극단은 초라한 숙소에 어울리지 않는 방문객을 맞는다. 자신의 연인이었던 에섹스 백작의 처형 전날 밤 잠을 이룰 수 없는 엘리자베스 여왕은 밤을 지새우려고 그곳에 찾아온다. 여왕의 방문은 예리한 재치와 날카로운 통찰력을 가진 극단의 뛰어난 여자역할 배우 네드 로웬스크로프트를 자극하고 젊은 극작가 셰익스피어의 상상력을 고무시킨다. 긴 밤을 보내며 격한 논쟁 속에서 배우, 여왕, 그리고 극작가는 자신이 연기했던 역할과 삶을 마주하며 정체성, 성, 그리고 사랑에 관한 질문들과 씨름한다. 무엇이 남자를 남자로 만들고, 또한 여자를 여자로 만드는가?


photo gallery
   
   
 
 

 

 

   Season 2009
<Elizabeth Rex>
<09 Seoul First Play Festival>